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칼럼 제목 학생 인권은 있는데 교사 인권이 없는 이유

학생 인권은 있는데 교사 인권이 없는 이유

- 육진경 교사

 

    요즘 학교에는 인권이라는 말이 유행이다. 학생들이 자신의 권리를 주장할 때 인권이라는 말을 교사에게 무기로 사용한다. 교사에게는 무섭고 두려운 말이 되었다. 복장 지도를 할 때, 생활 지도를 할 때, 또 예고 없이 학생들에게서 이 말을 들을 때 교사들은 참으로 심란하다. '어쩌다 이렇게 되었을까?' 참으로 사람을 위한 권리인 인권이라는 말이 왜 공격적으로 들리는 것일까? 학교마다 학생인권조례를 근거로 학교 규칙을 바꾸라는 교육청의 공문이 내려와서 학교 규칙을 바꾸기 위한 공론화(?) 작업이 한창이다. 사실 학교 규칙은 교육청의 지시로 바꾸는 것이 아니다. 학교 공동체인 학부모, 교사, 학생들이 함께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 교육청이 낄 자리가 없다. 교육청은 각 학교가 교육을 잘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면 되는 것이다. 그래서 교육지원청이라고 이름 부르지 않는가? 그런데 교육청의 지시와 협조로 학교 교육은 점점 자율성을 잃어가고 있다. ...생략......

 

    사실 학생인권조례에서 말하는 인권은 잘못된 개념이다. 서울시교육청에서 말하는 인권은 사회구조적 관점에서, 즉 대립 구조에서 약자에게만 부여되는 인권이다. 학교 내 구성원을 강자와 약자로 나누고 선생님을 강자, 학생은 약자로 보고 학생에게 인권이 필요하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나 교사와 학생은 갈등 관계가 아니다. 서로 존중하고 사랑하는 관계이지 억압하고 투쟁하는 대상이 아니다. .....생략.... 이런 대립 구조에서 나온 말들이 최근 학교에 스며들고 있다. 학생 인권, 노동 인권, 성 인권, 아동 인권, 여성 인권, 소수자 인권 등이 그런 것들이다. 이러한 인권은 보편적 인권이 아니다. 인권(HUMAN RIGHTS)은 모든 사람에게, 사람이기에 보장되어야 하는 권리다. 사회를 대립 구조로 보고 약자라고 지칭되는 일부 사람에게만 특별하게 적용되는 인권은 보편성을 상실한 개념으로 옳지 않다.

 

    교사인 것이 부끄럽게 느껴지게 하고 주눅들게 하는 것이 진정 학생을 위한 일이고 진정한 교육일까? 스승의 날을 맞이하며 나에게는 물음표만 더욱 많아진다. 일년 중 가장 어색하고 학교 가기 싫은 날이 사실은 '스승의 날'이다. 노동자도 아니고 노동자가 아닌 것도 아닌, 교사인데 격에 맞지도 않은 것 같은, 감히 쓸 수도 없을 것만 같은 '스승'의 날이라니! 그저 그날은 시간이 빨리 지나가기만 바랄 뿐이다. 많은 선생님들은 차라리 '스승의 날'을 없애기를 바라기도 하신다. 인권 교육을 잘 받은 학생들이 교사의 잘잘못을 지적하고 저런 행동은 신고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을 볼 때 한숨만 나온다. 체벌은 사라진 지 이미 오래고 이제 남은 것은 상벌점제인데 벌점을 주는 것도 따지고 들면서 이것도 학생의 인권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하는 학생들도 있다. .....생략....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운 오월에 그릇된 인권 개념을 배워 어른들에게 칼날을 휘두를 다음 세대를 생각하면 가슴이 답답해진다. 누군가는 깨어 있어서 바른 소리 옳은 말을 다음 세대에게 전해주어야 하지 않겠는가?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5 Next
/ 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