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목회 칼럼 - 진짜 효도

2019.05.11 09:56

진짜 효도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칼럼 제목 진짜 효도
칼럼 작성자 장기영목사

진짜 효도

장기영목사

   어느 시골 부모들이 전답을 처분했다. 왜? 서울 아들 집으로 이사하기 위해서. 아들 내외가 부모님을 모시겠다고 권유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도시생활이 어디 익숙하겠는가? 외출도 자유롭지 않다. 갑갑증은 날이 갈수록 더해갔다. 시골로 돌아가고 싶은 심정이다. 그런데 더한 것은 며느리의 태도이다. 며느리는 집에 애완견을 키웠다. 개에게 온갖 맛있는 음식을 다 해다 바쳤다. 애지중지하는데 상전이 따로 없었다. 개가 조금 이상하면 당장 병원에 데려간다. ‘우리 집 강아지가 뭘 잘 먹지?’ 하며 간식도 사다 나른다. 어디 그뿐이랴. 미용실에서 염색도 해준다. 목욕도 부지런히 시켜준다. 다정하게 산책도 해준다. 그런데 정작 자기 시부모를 대할 때는 전혀 딴판이었다. 며느리가 하는 짓을 보면 정말이지 화딱지가 났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시아버지가 개집에 들어갔다. 그러더니 도대체 나오려고 하질 않았다. 민망해진 며느리가 사정을 했다. “아버님, 왜 이러세요? 제발 개집에서 나오세요.” 그런데 아무리 사정해도 나올 생각을 하지 않고 버티고 있었다. 며느리는 난감했다. “벌써 치매에 걸리실리는 없으실 텐데, 왜 저러시지?” 그렇게 시간은 흘렀다. 아들이 돌아와서야 시아버지가 말문을 열었다. “나는 개만도 못한 놈이다.” 왜일까? 집에 키우는 개는 온갖 정성을 다해서 먹이고, 입히고, 씻겼다. 그야말로 지극정성이다. 그런데 자기에게 대하는 태도는 찬바람이 쌩쌩 돌았다. 그러니 얼마나 속상한 일인가? 결국 그 시부모는 처분해 온 모든 재산을 되돌려 받았다. 그리고 다시 고향으로 돌아갔다.

 

   이화여대생 200명에게 “앞으로 각자 살고자 하는 집을 설계해 보라”고 했다. 대부분 애완견 방을 설계했다. 그런데 부모님 방을 설계한 학생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어떤 사람들은 말한다. “부모가 부모다워야 공경하지?” 왜 이런 말을 하는가? 부모로부터 상처를 많이 받았다는 말이다. 자식에게 해준 것은 없고, 상처만 주는 부모인데, 그런데도 공경해야 하느냐는 말이다. 그런데 우리가 기억할 사실이 있다. ‘부모 공경은 하나님의 명령이다.’ ‘감정’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공경해야 한다. 어디 한번 대답해 보라. “나는 상처를 안 줄 부모가 될 자신이 있는가?” 어느 누구도 자신 없을 것이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자식들이 우리 말을 거역하지 않기를 바라지 않는가? 그건 모순이다.

 

    우리 자녀들이 부모인 우리를 공경하기를 원하는가? 그렇다면 우리가 부모님을 공경하는 모습을 자녀들에게 보여주어야 한다. 자녀들은 우리가 부모에게 하는 것을 보고 그대로 따라할 것이다. 우리가 부모님께 하는 것을 자녀들이 보고 배운다. 그래서 우리가 한 그대로 돌려받게 된다. 부모님의 은공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게 문제다. 살을 깎는 은덕이다. 다 갚을 수 없는 은혜이다. 그럼 어떻게 부모를 공경해야 하는가? 부모 걱정 안 끼치고 잘 사는 게 가장 중요하다. 우리 부부가 잘살면 된다. 이혼한다고 법원을 드나들지 않으면 된다. 대학 갈 때 들어가 주고, 취업할 때 취업해 주면 된다. 그게 최고의 효도이다. 모를 공경하지 못한 자들은 나중에 후회하는 날이 다가온다. 부모들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아니 기다려 줄 수가 없다. 우리 곁에 있을 때 네 부모를 공경하라는 하나님의 말씀을 실천해야 한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말하기 전에, 보이는 부모부터 잘 섬겨야 한다. 그렇게 믿음을 증명하지 못한다면 그건 외식하는 믿음이다. 어버이날 하루 부모님에게 잘하는 게 아니라, 365일을 어버이날로 지키는 게 진짜 효도하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칼럼 작성자
235 6월에 생각해보는 그리스도인의 나라사랑 2019.06.22 2 장기영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5 Next
/ 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