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목회 칼럼 - “지금까지 어머니가 만든 무대 위에 꼭두각시로 살아왔어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칼럼 제목 “지금까지 어머니가 만든 무대 위에 꼭두각시로 살아왔어요”
칼럼 작성자 장기영목사

“지금까지 어머니가 만든 무대 위에 꼭두각시로 살아왔어요”

장기영목사

 

  “나를 태어나게 했으니까요.” 영화 ‘가버나움’에서 주인공 소년 자인이 법정에서 부모를 고소하며 한 말이다. 영화는 이 소년이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펼쳐놓는다. 백향목 숲이 우거진 축복의 땅 레바논은 오랜 내전과 가난으로 폐허가 된 나라다. 주민 4명 중 1명이 난민인 이곳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한 소년의 시선을 통해 담아낸 이 영화는 관객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든다. 이런 어려움에도 씩씩하게, 때론 기발하게 자신의 삶을 살아내는 주인공이 부모를 고소한다. 그가 “어른들이 더 이상 아이를 낳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호소한 것은 난민 신청을 통해 외국에서 새로운 삶을 살고자 했던 작은 희망이 무너진 까닭이다. 소년은 출생신고가 돼 있지 않아 자신의 존재를 증명할 수 없었다. 나아가 여동생이 출생증명서가 없어 병원 문턱에서 숨을 거둔 사실을 알게 되자 소년은 분노한다.

 

  태어남은 축복이라 여겨지지만 ‘가버나움’ 주인공 소년이 처한 절망적 상황에서의 태어남은 오히려 저주로 여겨질 것이다. 주인공인 자인은 어떤 상황에서도 삶을 살아내려는 절절한 생의 의지와 자신의 삶을 둘러싼 근원적 부조리 사이에서 절망하고 분노한다. 이는 꼭 물질적인 문제만은 아니다. 최근 화제가 된 드라마 ‘SKY캐슬’에서 부모에 의해 강요된 명문대 진학의 압박은 등장인물들의 삶을 절망으로 밀어 넣는다. “더 이상 아버지와 살고 싶지 않아요.” “나에게 강준상이 없다고요. 지금까지 어머니가 만든 무대 위에 꼭두각시로 살아왔어요. 언제까지 남들 시선에 매달려 껍데기로 살 건가요.” 드라마는 더 높은 곳을 향해 욕망의 탑을 쌓는 인간의 슬픈 아이러니를 보여준다. 영화 ‘가버나움’과 드라마 ‘SKY캐슬’에 등장하는 부모들의 가장 큰 문제는 자녀들과 이런 교감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이다.

 

  자녀는 그저 ‘신이 준 선물’이라고 말하며 출산과 방임을 반복하는 부모들의 품에서, ‘3대째 의사 가문’이란 욕망의 껍데기로 아이들을 몰아넣는 할머니의 품에서 자녀들은 냉소를 보내며 벗어난다. ‘3포세대’ ‘이생망’ ‘헬조선’ ‘소확행’ 같은 신조어를 통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접한 유사한 절망과 냉소를 이 시대 청년에게서도 발견하게 된다. 무엇이 우리네 젊은이를 이렇게 만든 것일까. 혼돈의 시기에 다음세대가 자기 삶의 목적과 의미를 찾을 수 있도록 어른들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 예수님의 사역의 중심지였던 축복의 땅 가버나움은 이제 배덕과 혼돈을 상징하는 이름이 됐다. 우리 시대의 교회 역시 하나님이 허락한 축복을 욕망의 ‘SKY캐슬’로 오해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곳이 다시 말씀과 기적의 빛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소망한다. 영화의 마지막에 소년 자인이 다시 희망을 찾으며 지었던 환한 미소처럼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칼럼 작성자
» “지금까지 어머니가 만든 무대 위에 꼭두각시로 살아왔어요” 2019.02.02 27 장기영목사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234 Next
/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