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목회 칼럼 - 아카시아 나무와 아프리카 코끼리 이야기(1)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칼럼 제목 아카시아 나무와 아프리카 코끼리 이야기(1)

아카시아 나무와 아프리카 코끼리 이야기(1)

▲신성욱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교수)

 

    아프리카에 아카시아 나무가 살고 있다. 이 나무에게 가장 위협적인 존재가 둘 있는데, 하나는 아프리카 코끼리이고 다른 하나는 나방의 유충이다. 아프리카 코끼리는 아카시아 나무를 먹을 때, 열매도 함께 먹어 치운다고 한다. 거대한 코끼리가 아카시아 나무를 먹어 치우면 어떻게 되겠는가? 아카시아 나무가 완전히 없어질 것 같아 보이는데, 정작 아카시아 나무가 무서워하는 것은 거대한 코끼리가 아니라 미물에 불과한 조그마한 나방의 유충이다. 이 유충은 아카시아 나무의 열매를 먹을 뿐 아니라 그 속에 있는 씨앗까지 갉아 먹을 수 있어, 아프리카 아카시아를 멸종시킬 수 있는 가장 무서운 적인 셈이다. 다행스러운 점은 아프리카 코끼리가 아카시아 열매에 치명적인 유충을 다 먹어버린다는 것이다. 문제는 그 코끼리가 유충만 먹는 게 아니라 아카시아 열매까지 함께 삼켜버린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아카시아 열매의 입장에선 유충에게 먹히든 코끼리에게 먹히든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코끼리는 아카시아 열매의 씨앗을 소화 시킬 수 있는 효소를 갖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그 씨앗은 거름이 되는 배설물과 함께 밖에 버려진다. 그렇게 떨어진 씨앗이 배설물을 거름 삼아 싹을 틔워 새로운 아카시아 나무로 성장한다. 우선 보기에 거대한 코끼리가 아카시아 잎과 열매를 다 먹어 치우므로 아카시아 나무가 완전히 멸종할 것 같아 보인다. 하지만 코끼리의 이동 반경은 수백 km가 넘는다고 한다. 사실은 아카시아 씨앗을 수백 km를 다니면서 넓게 퍼뜨려주고 있기 때문에 아카시아 나무는 멸종되지 않고 곳곳에 계속 살아서 종을 퍼뜨려나가게 된다. 때문에 아카시아 나무 입장에서 볼 때 우선은 코끼리가 원망스러울지 모르겠지만, 사실 자신의 씨앗을 완전히 갉아 먹어버릴 수 있는 유충을 없애준다는 점에서 코끼리에게 감사해야 한다. 무엇보다 아카시아 나무는 스스로의 힘으로는 불가능한 종족 퍼뜨림을 친절하게 잘 수행해준다는 점에서, 아프리카 코끼리에게 더 큰 감사를 돌려야 한다.

 

    하지만 아프리카 코끼리에게 아카시아 나무를 배려하는 마음이 전혀 없음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코끼리는 오직 자기 배만 채울 뿐이다. 때문에 아카시아 나무가 감사해야 할 진정한 대상은, 창조주 하나님이시다. 비록 아카시아 나무가 일방적으로 먹히고 희생되는 것 같아 보여도, 그것을 통해 널리 종족을 보존하고 퍼뜨리게 하시는 하나님의 신비로운 섭리를 볼 수 있어야 한다. 로마서 8장 28절 말씀을 기억하자.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모든 것’이란 말에 주목하자. ‘좋은 것’뿐 아니라, ‘나쁜 것’도 포함됨을 기억하자. 아프리카 아카시아 나무의 경우처럼, 어떤 절망적인 순간에도 우리를 위대한 작품으로 빚어 가시고야 마는 하나님 아버지의 놀라운 계획과 의지만 바라보고, 감사함으로 나아가는 우리 모두의 복된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칼럼 작성자
» 아카시아 나무와 아프리카 코끼리 이야기(1) 2020.11.28 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15 Next
/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