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배경이미지

목회 칼럼 - 예수로 행복한 사람들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칼럼 제목 예수로 행복한 사람들

예수로 행복한 사람들

김정호

 

  제가 노래는 잘 못 부르지만 가끔 흥얼거리는 찬송이 있습니다.“은혜로다 주의 은혜 / 한량없는 주의 은혜 / 은혜로다 주의 은혜/변함없는 진실하신 주의 은혜…./예수는 내 삶의 모든 것 / 난 영원히 주만 따르리/내가 살아 숨 쉬는 동안 예수의 이름/예수만 높이리”(작사 심형진)

 

  두해 전에 권사님 한 분이 신앙 간증을 담은 책 초본을 읽어 달라고 부탁을 했을 때 놀랬습니다. 첫째, 매 주일 웃는 모습으로 찬양하는 그분이 그런 어렵고 아픈 삶을 살았다는것에 놀랬습니다. 둘째, 새벽 말씀 묵상과 기도와 예배가 그 삶을 절망에서 소망으로 고난의 흔적들은 은혜의 비밀되게 하심의 비결이었다는 것에 새삼 놀랬습니다. 셋째, 어렵고 힘들 때 함께 기도하고 울어주고 도와주는 교회에서 이루어진 성도의 교제가 그를 살게 하는 힘의 원동력이 되었다는 것에 놀랬습니다. 우리가 교회 생활하면서 너무도 당연하게 여기고 있는 그것들 가운데 하나님의 살아 역사하심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책 초본을 읽으며 이런 질문이 나왔습니다. 예수님이 없었다면 그는 어떻게 살았을까? 교회가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삶의 어려움 가운데서 아름답게 믿음 지킨 권사님이 고맙고 자랑스러웠습니다.

‘예수 잘 믿고 예배 잘 드리는 교회’ 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주일 예배 때마다 외쳤던 구호가 “사랑하면 전도합니다”였습니다. 그리고 그 첫 열매가 오늘 이웃 초청 주일입니다. 초청한 분들이 다 오시면 좋지만 그렇지 못해도 우리 교인들이 먼저 사랑하는 마음이 일어나고 전도를 위해 기도하고 실천에 옮기는 분들이 계시다는 그 자체로 감사이고 은혜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참 기쁘고 감사한 날입니다. 권사님의 삶에 예수님이 계시지 않으셨다면 어떻게 살았을지 던진 질문은 제 자신에게 던지는 질문입니다. 저는 지금도 많이 내 자신에게 말하는 것이 “정말 예수 안 믿었으면 나는 어떤 인간으로 지금 살아가고 있을까?”라는 질문입니다. 둘 중에 하나입니다. 조금 잘나갔으면 내 잘난 맛에 까불다가 인생 큰 낭패 보았거나 계속 하나님과 거리가 먼 인생 살고 있었을 것입니다. 아니면 세상 마음대로 되지 않는것에 대한 분노와 좌절로 나 자신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괴롭히며 살고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나를 그대로 놔두지 않으시고 계속 예수님 새롭게 만나고 또 만나게 하시면서 그분의 사랑과 은혜 가운데 붙잡으셨습니다. 예수님 때문에 모든 것이 은혜일 뿐입니다. 예수님 때문에 오늘 어디에 어떻게 살아도 천하에 가장 행복한 우리 모두이기를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칼럼 작성자
» 예수로 행복한 사람들 2019.12.21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5 Next
/ 265